마키나락스,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 제출

마키나락스,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 제출

현실 적용 사례 100여건, 4천여개 AI 모델 배포한 ‘진짜배기 AI 기업’… 세계적으로도 드물어
“리얼 월드 AI로 기업 현장에서 더욱 빠르고 강력하게 인공지능의 힘을 느끼게 할 것”

 

[보도자료 제공 = 2024년 6월 5일(수), 서울] 산업 특화 AI 기업 마키나락스가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상장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마키나락스는 지난 5월 코스닥 혁신기술기업 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에서 산업 특화형 AI 분야에서 ‘최초’로 A-A 등급을 획득했다. 마키나락스는 기업 연구소에서만 머물던 인공지능을 ‘현실 세계(Real World)’로 끌어올리며 제조 분야에서만 100건 이상의 AI 성공사례와 4천개 이상의 인공지능 모델을 기업 현장에 배포한 ‘진짜배기’ AI 기업이다.

 

마키나락스 임직원은 약 120명이며, 이중 75%는 기술인력이다. 마키나락스는 대기업 집단보다도 많은 AI/ML 엔지니어를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기술 수준 역시 AI 업계 최상위 수준이다. 마키나락스는 AI 모델 개발과 소프트웨어 개발에 관한 특허 약 140건을 등록 및 출원했으며, 이는 국내 기업용 AI 플랫폼 개발 기업 중 압도적인 수치다.

 

마키나락스의 AI 플랫폼 ‘런웨이(Runway)’는 국내 AI 플랫폼 개발사들이 앞다투어 벤치마킹 하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엔비디아, HPE 등 40여개 글로벌 AI 사업자와 4만여명의 AI 전문가가 소속되어 있는 AIIA(AI Infrastructure Alliance)의 평가에서 글로벌 빅테크의 제품을 제치고 최상위권에 랭크된 바 있다.

 

‘런웨이’의 주요 기능 중 하나는 ML옵스(MLOps, Machine Learning Operations)다. 이는 AI 플랫폼 구성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술 영역이기도 하다. 이를 구성하기 위해서는 쿠버네티스를 비롯해 넓고 깊은 기술 스택이 필요해 기술적으로도 진입 장벽이 높은 편에 속한다. 이 기술에 입문하는 엔지니어 대부분이 바이블로 꼽는 기술문서가 바로 ‘모두를 위한 ML옵스’다. 이 기술문서의 주요 저자는 모두 마키나락스 소속 엔지니어로, 국내에서 가장 선도적으로 ML옵스 개발을 시작한 이들이다.

 

마키나락스는 제조업에 기반을 둔 GS, LG, SK, 삼성, 어플라이드 머터리얼즈(Applied Materials), 한화, 현대 등 전략투자자를 중심으로 성장을 지속해오고 있다. ChatGPT 이후로 인공지능 도입에 대한 기업들의 의지에 힘입어 올 상반기 수주 금액은 이미 2023년 연간 매출을 넘어섰다. 지난 해 ‘런웨이’를 제품 형태로 출시하며 매출 구조가 제품 판매를 중심으로 재편된 것도 기대요인으로 꼽힌다.

 

마키나락스 윤성호 대표는 “현실 세계의 인공지능(Real-world AI)으로 성공사례를 만들어온 마키나락스의 상장에 AI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만큼 큰 책임감과 도전의식을 느낀다”며 “마키나락스는 기업 현장에서 더욱 빠르고 강력하게 인공지능의 영향력을 체감할 수 있도록 산업 특화 AI와 AI 플랫폼을 고도화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Use Cases
See how AI technology in anomaly detection, optimization, and predictive analytics is making industries intelligent